분양권 전매 양도소득세

분양권 전매 양도소득세

계산된 자본 세금 = ((자본 - 검색 - 요구 비용 - 기본 공제 -) × 자본 이득 세율 - 누진 공제

 

○ 이체 금액 : 판매 표 가격 (판매 전에 가격 + 프리미엄).

○ 취득 금액 : 판매 표 구매 시 가격 (판매 가격).

○ 필요한 비용 : 부동산 중개 수수료, 취득세, 변호사 비용 등

양도 차익 : 양도 가격 - 취득 가격 - 필요 경비.

○ 기본 공제 : 인적 공제 250만 원 공제.

○ 과세 기준 : 양도 세율을 곱 전 최종 금액입니다.

전율 : 저장 권한의 기간과 과세 기반에 의존합니다. 조정된 지역에는 50%의 균일 세율이 적용됩니다.

○ 누진 공제 : 과세 기반으로 이전 세율을 곱 누진 공제가 공제됩니다.

○ 양도 소득세 금액 : 자본 이득 금액이 최종적으로 계산됩니다.


이해를 돕기 위해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.

"A는 2016년 4월 대전에서 판매된 아파트에 가입했다. A 씨는 이 아파트의 판매를 300년간 유지하고 2년 2개월 동안 20 억 원의 가치를 가졌습니다. 요금은 800,000원이었습니다. "

위 공식에 따라 계산합니다.

① 납부 금액 = 4 억 원
② 취득 가격 = 3 억 원
③ 필요한 비용 = 부동산 요금 800,000원
④ 양도 차익 = ①-②-③ = 4 억 원 ~ 3 억 원 ~ 80만 원 = 9890만 원
⑤ 기본 공제 = 250만 원
⑥ 과세 기반 = ④-⑤ = 9.2M-KRC 2.5M-KRC 0 = 9.6.7M 원
⑦ 양도 세율 = 38.5 % (보유 기간 2년 이상 과세 기반 1억 5000 만 원 미만)
⑧ 단계적으로 공제 = 양도 세율 38.5 %의 단계적 공제 = 15.9 백만 원
계산 세액 = (⑥ × ⑦) -⑧ = (96.7 백만 원 × 38.5 %) - 1490 백만 원 = 22,329,500원

즉, 3 억 원의 판매에 1 억 원의 보험료가 있는 경우, 2년 이상 보유하고 양도할 경우 약 2200만 원의 양도세가 부과됩니다. (물론, 포함된 비용에 따라 세금을 줄일 수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) 대전이 화해 지역에 포함되는 경우, 55.31 백만 원의 양도세를 55%의 양도 비율로 지급해야 합니다.

재판매 시 양도세 매기는 것은 간단합니다. 사전 판매권이 많이 필요한 비용을 최대한 반영하고 있습니까?